'인생도처 유상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05 [독서감상문]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6 - 인생도처 유상수



   ============= 정 보 =============

    도서명 :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6 (인생도처 유상수)
    - 지은이 : 유홍준
    출판사 : 창작과비평사
    - 출간일 : 
2011년 5월 11일
    ISBN : 9788936472061
    페이지 수: 456쪽
    정가 :  
   16,500원










 작성자 : 안지은(스마트사업본부 디자인팀)

내가 선택한 책은 문화유산답사기 중에서 6번째 책이다.
1~5권을 다 읽어서 6번째 책을 고른것은 아니다.
사실 나는 1~5권은 읽어본 적이 없다. 역사에 대해서 관심 갖게 된게 불과
몇 년도 되지 않았고 관심이 많아졌다고는 하나 무언가를 찾아본다거나
답사를 가본다거나 하는 일은 귀찮다며 미뤄왔다.
6번째 책은 경복궁, 광화문에 대한 얘기로 익숙해서 좋다고나 할까.

나는 경복궁 가까이 살고 있고 덕분에 학창시절에 소풍이며 사생대회를
경복궁으로 몇번 간적은 있지만 이렇게 어른이 되어서 간적은 정말 손에 꼽을정도다.
2년전 경복궁에 갔지만 역사적 사실에 대해 아는 것이 없어서 그냥 휙휙 돌아보고만
왔는데 이책을 읽고나니 이 책을 들고 다시 한번 가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알고 보는 것과 모르고 보는 것은 확연히 차이가 날 테니까.
유홍준 작가님 말씀처럼 한시간안에 후딱 보고 그냥 나가지 말고 천천히 그 매력을
음미하며 서너시간 정도는 둘러봐야 할 곳이다.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보여주는 우리나라의 전통건축은 한 미술평론가가 감탄한 대로 우리 조상들이 자연을 대하는 방식을 보여주고 있었다.
"참 아름답습니다. 나는 여러 나라를 여행해보았지만 지금처럼 산과 들과 마을과 강이 한 프레임 안에 들어오는 풍광이 있으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당신네 나라 사람들은 자연을 대하는 방식이 다른 나라 사람들과 많이 다를 것 같습니다" (p156)
이런 정신과 멋과 여유를 잃어버리고 남의 것을 그대로 베껴 지은 건물에 사는
우리의 팍팍하고 건조한 일상이 아쉽기만 하다.

책에 소개된 합천 촌부 "박주사"님과 같이 문화재청장을 지내시며 우리의 문화유산을 누구보다 사랑하고, 그 가치를 발견하고, 보존하고, 널리 알려주시는 유홍준 교수님 같은 분이 계셔서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의 소중한 문화 유산을 알아보는 눈이 떠지기를 바래본다.


 작성자 : 최재웅(ebiz사업본부 검색마케팅그룹)

입사 전 베스트셀러 책 하나를 선물 받았다. 베스트셀러 Freedom
바다건너 오바마 큰형님이 여름휴가에 읽고 감동을 받았다나 그리고 추천을 했다나...
사람들이 사재기를 시작할 무렵 나 또한 지식인처럼 보이기 위해서 그 책을 집어 들었다.

출퇴근 시간이 한 시간 정도 소요되지만 게임을 썩 좋아하지는 않고,
지하철 붐비는 인파 속 바로 코 앞의 아가씨를 쳐다 보기도 그렇고 해서 책을 보기 시작했다.
약간 누리끼리한 속지와 깨알 같은 글씨는 점점 나를 억압하기 시작했고
출퇴근길에 피곤을 더 해주었으며 읽어도 끝이 없는 750 페이지의 책은 나와 점점 멀어지기 시작했다.

그 무렵 OJT를 하게 되었고 서로 어색한 가운데 회사 대표님께서 추천해주신 책을 조용히 가지게 되었다.
그 책의 성명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6" 이다.
책을 넘기는 순간.. 오바마 형님이 추천한 책과는 너무 다르게 잉크 값이 많이 들어간 흔적이 있었다.
바로 사진이다. 그것도 컬러로 된 그리고 한 페이지씩 가득 메우는 사진도 있었다.

책마다 성격이 있듯이 나 또한 성격이 있으므로 과감하게 덤벼 들었다.
특히 나는 여행과 사진을 좋아하기에 더욱 끌렸으며, 여름 휴가는 합천으로 가는데
운 좋게 휴가지의 문화유적 정보를 알 수 있게 되어서 책 넘기는 마음이 가벼웠다.

이 책의 1장은 경복궁 이야기를 무려 150 여 페이지로 구성되었다.
흥미롭다. 이유인즉 지방에서 올라와 서울에 상경한지 4년 넘게 흘렀지만
경복궁을 아직 가보지 못했기에 간접 체험을 할 수 있었다.
경복궁에서 인상적이었던 내용은 왕궁이 지닌 현재적 의미와 가치
그리고 오늘날 모두가 가까이할 수 있는 경복궁 재건과 광화문광장 건설에 관한 에피소드는 흥미로웠다.
아마 지방친구들과 경복궁을 간다면 자신있게 하나하나 설명해줄 수 있을것 같다.

선암사는 영화 취화선에서 나온 장소이며, 돌다리 승선교는 아마 TV, 사진으로 많이들 보았을 것이다.
한참 사진을 취미로 했을 때의 기억이 떠오른다. 가을 새벽 해뜨기 전 물안개가 깔린 승선교를 찍으려고
노력했지만, 발길을 돌려 순천만으로 향했던 적이 있었다.
이 책을 읽고 있는 지금 그때 가보지 못한 것이 무척 아쉬움으로 남는다.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6"은 경복궁, 순천의 선암사, 도동서원, 거창, 합천, 부여, 논산, 부여, 보령으로
많은 문화 유적지에 대해 나와있다.
감상문을 쓰는 지금 절반 넘게 읽었지만 전반적으로 부담 없이 읽을 수 있고,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읽어 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작가가 귓가에서 설명해주는 듯 느낌으로 어떤 한 곳의 문화유적지를 생각하면
저절로 머릿속에서 그 풍경이 그려지는 듯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인터랙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