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도 다문화 사회에 진입하며, 많은 사회적 담론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아직도 유색인종에 대한 편견과 편향이 강하게 남아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온지구의 모든 다양성이 살아 숨쉬는 미국에서 신선한 캠페인이 진행되어 소개드립니다.

미국 공익광고협의회의 공공 캠페인인데요.


' Love has no labels '
사랑에는 꼬리표가 없다.
즉, 사랑과 사람 사이에는 차별이 없고 차이만 있다는 바이럴 캠페인 입니다.



금년 2월 14일 발렌타인 데이에 오프라인에서 진행된 퍼포먼스를 3월 3일,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엑스선(X-rays)을 이용한 독특한 방법으로 사랑과 사람에 대한 편견과 편향에 경종을 울립니다.



수 많은 관중이 무대 위 스크린을 주시합니다. 엑스센에 투과된 두 사람의 뼈대가 키스를 나눕니다.
이후 무대 위로 드러낸 것은 남녀가 아닌 여성들.. 스크린에는 [Love has no gender] 문구가 뜹니다.


이후, 흑인과 황인의 사랑, 장애인과 비장애인, 남성들, 노인들, 천주교 신자와 이슬람 신자 등이 다양하게 등장합니다.

[Love has no Race] 
[Love has no Religion] 
[Love has no Disability] 



따끈하지만 따끔한 감동을 주는 캠페인입니다.

2015년 3월 3일 유튜브에 공개되어 7월 8일 현재,5천 3백만건의 조회수를 보이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인구수를 가뿐히 넘어갑니다. ^^















No. 1 Digital Marketing Company INTERACTIVY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인터랙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