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ㆍ구글, 사용자 편의성 고려한 광고 운영 방침/정책

 

트위터, 사용자 데이터 활용한 광고 사업 추진

 

 1) 페이스북과 구글, 사용자 모바일 앱 이용정보 수집

- 페이스북, 데이터 압축 기술을 가진 '오나보(Onavo)' 인수.

  오나보 인수로 데이터 다운로드양을 줄여(데이터 압축) 더 많은 인터넷을 연결한다고 밝히지만,

  오나보는 이용자의 모바일 사용기록을 수집분석하는 기능도 갖고 있음.

 

- 구글, 페이스북이 인수한 '오나보'와 유사한 '모바일미터' 도입 예정.

  모바일 미터는 사용자의 모바일 데이터 이용내역을 추적해 관련 정보를 구글 서버로 보내

  수집분석 기능.

 

à 폭발하는 모바일 광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사용자의 모바일 이용습관을 수집분석.

 

 

2) 글로벌 기업의 모바일 광고 전략

 

① 페이스북, 사용자 편의성 고려한 광고 운영 방침

- 관심 있어 하는 광고는 자주 보여주고, 원하지 않는 광고는 적게 보여 주고

  실제 사용자의 활동에 대해서만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을 추가,

  앱의 기능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앱 광고에 삽입할 수 있도록 개편.

- 사용자가 좋아하는 페이지(프로필), 광고에 대한 행동(좋아요, 댓글달기, 공유하기 등)등을

  분석해 사용자의 관심사와 관련 있는 광고를 노출.

- 독점 광고에 대해 숨기기, 스팸 표시, 신고 기능을 활용해 관련 광고 노출을 줄여 원하지 않는

  광고 등으로 저해될 수 있는 사용자 편의성을 제고.

- 새로운 광고 운영 방침은 페이스북의 핵심적 수익원인 광고 사업에 집중하는 한편,

  광고로 인한 서비스 이용 환경 저해를 방지하여 지속적인 광고매출 증가를 꾀함.

 

② 구글 플레이, 사용자 편의성 고려한 광고 정책

- 앱 개발 시 사용자 인터페이스 또는 운영체제의 요소 알림 및 경고인 것처럼 가칭하거나

  도용하는 알림 광고 기능 사용금지.

- 앱 내 삽입 광고는 앱 내부에서만 표시, 광고 강제 클릭 및 개인정보 제출 유도 금지

- 타사 앱 방해 목적의 자사 앱 광고 금지

 

  [알림 광고 예시]

 

<출처 : AIRPUSH.COM(2013.8.28)>

 

- 장기적으로 구글은 자사 SNS인 구글 플러스를 활성화 하기 위해 유튜브 코멘트 첨부기능에

  구글 플러스 계정 연동 실시. 유튜브를 보다 개인화된 서비스로 진화시킬 전망.

- SNS의 특성상 사용자의 개인정보 활동이 수반되는 구글 플러스와 유튜브와의 연동은

  향후 구글이 보다 상세한 사용자 행태 정보를 수집.

  보다 많은 사용자 정보는 구글의 타깃 설정 능력을 배가시켜 결과적으로 구글의 광고 상품이

  보다 효과적으로 노출될 수 있음.

 

③ 트위터, 사용자 데이터 활용한 외부 영역 광고 사업 모색

- 트위터, 모바일 광고 전문 사업자 모펍(MoPub) 인수, 이를 이용해 외부 웹사이트 및

  앱에 자체 제작한 광고를 판매할 계획

 

프로모션 계정

트위터 사용자의 성향에 따라 광고주를 추천 친구로 소개하는 타케팅 광고.

(사용자들의 사용 패턴을 알고리즘으로 분석, 관심사가 일치하는 광고주 또는 기업 계정들을 사용자에게 추천)

프로모션 트윗

광고주가 원하는 사용자에게 트윗을 노출할 수 있는 광고 상품.

(자동차 제조사라면, 자동차에 관심 있는 모든 트위터 사용자들에게 신형 자동차 출시 등 관련 트윗을 노출)

프로모션 트렌드

프로모션 계정이나 트윗과 달리 포털사이트의 배너 광고와 유사. 트위터 페이지에는 트위터에서 이슈가 된 주제들을 모은 '트렌드' 코너가 있는데, 이 코너에 광고를 노출.

 

- 현재 트위터는 사용자 증가세 둔화 및 과도한 광고로 인한 사용자 피로감 등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외부 광고 영역 상품을 보유할 경우 광고 노출 대상의 확장이 가능하며,

  수익 채널 역시 다양해져 사용자 경험을 보다 안정시킬 수 있다는 이점 발생

- 일부 사용자는 자신의 데이터를 이용하여 외부에 광고를 노출하는 방식에 불만을

  느낄 우려가 있으나, 트위터의 대부분이 공개 정보이며, 이미 많은 써드파티가 트위터의 데이터를

  광고에 활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무리 없이 시장에 안착할 가능성.

 

3) 모바일 광고, 전 세계가 주목

- 한국콘텐츠진흥원, 지난해 전 세계 모바일 광고 수익이 83억달러( 9조원).

  올해는 122억 달러로 약 47%가량 성장 전망. 구글 53.17%, 페이스북 16%, 트위터 1.85%.

- 국내에서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올해 초 광고 대행사, 플랫폼사, 앱개발사, 매체사 등 365개사,

  광고주 2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는 2 159.

  올해는 두배인 4 60억원 규모로 전망.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인터랙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는 모바일 광고시장에 ‘차별화’ 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23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모바일 광고시장은 2012년 2,100억에서 올해 4,160억으로 98%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다음의 ‘아담’, 구글의 ‘애드몹’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고 ‘LGU+ AD’와 ‘카울리’ 등 이동통신사 및 전문 모바일광고 플랫폼 회사들이 가세하면서 시장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같이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기존 주류를 이루던 광고모델과는 ‘차별화’를 둔 새로운 모바일광고 플랫폼들이 출시돼 시장의 주목을 끌고 있다.

최근 ‘인터랙티비’가 지난 6월 론칭한 모바일광고 플랫폼 ‘아이라이크터치(ILikeTouch.com)’도 그 중 하나다.

기존 디스플레이형 광고상품을 비롯해 색다른 모바일 광고상품을 기반으로 론칭 1달 만에 광고를 수신할 수 있는 고객 200만명을 확보했다.

현재 아이라이크터치가 제공하는 ‘Push AD’는 스마트폰의 알림바를 활용해 사용자 거부감을 최소화한 신개념 광고상품이다. 텍스트형과 위치정보를 활용한 상품 2가지가 있다.

특히 위치정보형 상품은 실시간 광고 전송이 가능해 광고주 주변 고객에게 특정 시간대 타임마케팅을 필요로 하는 광고주에게 인기가 좋다.

또한 이용자 지인을 기반으로 하는 SNS 릴레이 광고상품인 ‘Relay AD’는 지인이 추천하기 때문에 광고의 신뢰성이 높다.

최초 광고수신자가 주변의 지인들에게 광고를 전달하고 광고를 받은 사람은 또 주변의 지인들에게 광고를 전달하는 방식의 광고모델이다.

이와 함께 조만간 선보일 ‘Point AD’는 온라인 보상형 광고상품을 모바일에 접목시킨 유무선 통합 보상형 상품이다. 인터랙티비가 온라인제휴마케팅 1위인 ‘아이라이크클릭’을 통해 구축한 국내 최대 온라인 보상형 광고 네트워크를 활용해 신규 사용자 확보가 필요한 광고주에게 실질적 광고효과를 제공하게 된다.

인터랙티비 관계자는 “모바일은 개인화 및 쌍방향성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이런 장점에 다양한 스마트 기술이 접목돼 광고주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모바일광고 상품들이 주목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아이라이크터치는 새로운 기술과 접목된 차별화된 광고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모바일광고 시장을 선도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할 계획”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인터랙티비는 ‘아이라이크터치’ 외에도 ‘아이라이크클릭’과 ‘아이라이크딩동’ 등의 다양한 광고 플랫폼을 기반으로 통합 디지털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인터랙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 분

주 요  내 용

유선

인터넷(포털)

- 타이탄, 새로운 콘텐츠 거래 사이트 7월 오픈(04/12)

- 네이버, 모바일 검색도 독주(04/18)

- 다음, 미디어 시장 출사표(04/23)

- 네이버•다음에 모바일은 약 아닌 독(04/25)

- 네이버 뉴스 공유, 트위터-페북-요즘까지(04/25)

사이버 쇼핑

- 오픈마켓 2명중 1명이 바로 접속, 포털 의존도 축소에 총력(04/16)

- 네이버 샵N 오픈 한 달, 업계 반응은 큰 변화 없어(04/23)

Summary

&

Analysis

◘ 네이버 샵N 오픈 한 달

오픈 이후 샵N에 등록 판매자는 4371.(오픈마켓 전체(10만이상) 판매자의 4% 수준).

오픈마켓들이 우려할 만한 상황은 감지되지 않고 있으나, 눈에 띄는 마케팅이나 홍보 전 없이 만들어낸 초기시장 성과라는 점은 긍정적이라는 평가.

반면, N의 폐쇄형 전략은 네이버 체크아웃으로 결제. 쇼핑몰 점주가 자체 회원을 보유 할 수 없는 구조라 자체 이벤트나 프로모션이 어렵고 DB 백업등의 문제도 내재해 있어 판매자 입장에서는 현재의 오픈마켓을 유지한 채 판매채널을 늘리는 창구로 활용하면서 리스크를 줄일 것.

◘ 네이버•다음에 모바일은 약 아닌 독
2
년간 스마트폰 사용자가 급증하면서 PC 이용율이 빠르게 감소. 모바일 트래픽이 PC대비 60% 대 성장하고 있으나, 비즈니스 모델이 그만큼 따라오지 못함. 모바일 분야의 광고 매출도 PC 대비 10분의 1수준으로 모바일에서의 페이지 비 활성화(최적화), 결제 시스템 미비, 낙후된 광고 효율 등으로 인해 당분간 극적으로 커질 것으로 보긴 무리.

장기적으로는 볼 때, PC 기반 온라인광고 시장은 몇 년 내 한 자리수, 혹은 마이너스 성장률로 떨어질 수도 있지만 모바일이 증가하면서 유무선 통합 온라인 광고시장은 계속 증가할 것

무선

이동통신
(
플랫폼)

- 이통사 공동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조인, 개시전부터 논란(04/02)

수익모델 불분명하고 이통사 스스로 음성통화 수익 기반을 약화 시킬 수 있다는 우려.

- 이통사 4G전쟁 2막 올라(04/24)

- 신한카드•LG U+와 모바일 분야 협력 MOU 체결(04/27)

모바일(태블릿)

광고/

- 모바일 광고 플랫폼 인증제 도입(04/12)

- 네이버 사칭한 불법 온라인 광고 영업 기승(04/18)

- 모바일 3D 광고 평균 체류시간 40(04/24)

모바일 커머스(결제, NFC)

- SK플래닛 NFC 결제 수수료 사실상 없앤다(04/16)

- 네오엠텔, 쿠폰 마케팅 사업 확대(04/17)

- 방통위 주관 NFC 모바일 카드 사업 올 스톱(04/25)

 

Summary

&

Analysis

SK플래닛 NFC결제 수수료 포기
SK
플래닛의 결제수수료 포기, NFC플래폼 API공개는 NFC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긍정적이나 활성화로 이어지기는 한계가 있음. SK플래닛 외 타 이통사의 참여가 필요하며 NFC지원 단말기 보급에 대한 비용 부담도 이슈. 또한 태그타일 등 NFC와 유사한 대안 서비스로 인해 NFC실효성에 대한 의문. 결국 사용자 편익에 대한 고려를 우선으로 참여와 투자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경제 논리에 따른 이해관계로 SK플래닛의 이미지 퍼포먼스로 전략할 수 있음.

SNS

소셜 네트워크

(커머스)

- SK플래닛 틱통 인수, 후폭풍 촉각(04/03)

- 페이스북, 구글과 경쟁할 검색엔진 만든다(04/04)

- 핀터레스트 무서운 질주, 美서 링크드인 제쳐(04/09)

- 핀터레스트 다음 행보는 전자상거래(04/18)

- 페이스북, 모바일 경쟁력 강화(04/12, 04/17)

Summary

&

Analysis

◘ 급부상하는 핀터레스트
서비스 개시 후 2년간 사용자 증가 추이 최고. 페이스북 600만명, 트위터 300만명, 구글플러스가 900만명인데 반해, 핀터레스트는 1,100만명 이상.

핀터레스트의 기업 가치는 77억달러( 8 7,000).

핀터레스트 이용자는 25~44세가 전체 이용자의 절반 이상이며 68.2%가 여성, 이 중 50%가 자녀를 갖고 있음. 이는 핀터레스트의 주 이용자 층이 구매력이 있는 3040여성 이라는 것.

현재 핀터레스트는 특정 쇼핑몰의 이미지를 핀(스크랩)할 경우 쇼핑몰 URL주소는 물론 가격까지 표시해 주는 기능을 제공. 향후 자체적으로 쇼핑몰을 운영할 경우 파급력은 상상 이상이라는 분석

◘ 페이스북 모바일 경쟁력 강화

사진 공유 애플리케이션업체 인스타그램 인수, 모바일 마케팅 업체 태그타일 인수.

1분기 순익은 2 500만 달러로 전 분기 2 3300만 달러 대비 12% 감소.

기업 공개(IPO)를 앞둔 페이스북은 모바일 분야의 취약점을 인정. 핀터레스트, 텀블러 등 사진 공유 SNS가 인기를 끌면서 페이스북의 시장 입지를 위협. 이를 초기에 제압하고자 모바일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를 늘린 것이 실적 감소의 원인.

그러나, 페이스북의 인스타그램 인수는 페이스북에 업로드 된 사진들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더욱 쉽고 빠르게 공유될 수 있다는 점과 인스타그램 이용자의 개인 테이터를 페이스북이 활용하게 되는 점 등 프라이버시 침해 논란의 소지가 있음.

대규모 인수 합병과 대 내외적 영향으로 5 14일 예정이던 IPO 6월 중순으로 미뤄질 것이라는 견해가 나옴.

기타

정책/이슈

- BC카드, 신용카드 플랫폼 모두에게 개방(04/19)

- 광고 시장, 온라인 쏠림 현상 심화(04/23)

- 국내 소비자들, 광고보다 입소문 더 믿는다(04/2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인터랙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모바일 문자서비스와 유선전화가 연결되어 가게나 병원, 학원 홍보를 완벽하게 하고 고객관리도 척척 해낼 수 있는 신기한 모바일 서비스 비즈메세징(Biz Messaging)’을 소개합니다.

 

 먼저 비즈메세징 서비스가 무언인지부터 알아볼까요?

 

비즈메세징은

l  이동통신이용자(KT,LGT,SKT)가 비즈메세징 가맹점(식당, 프랜차이즈 업소, 병원 등)에 전화를 걸면 전화 통화 후에 가맹점의 광고. 홍보, 쿠폰, 이벤트와 관련된 SMS를 이용자에게 자동으로 발신해 주는 서비스입니다.

l  이용자는 SMS 수신 후 가맹점의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하여 가맹점을 찾아가 이용하거나 페이지에 있는 이벤트나 쿠폰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l  가맹점은 서비스 이용료를 부담하지만 사용하는 고객은 데이터 통화료와 정보이용료가 완전 무료입니다.

 

그럼 비즈메세징 서비스에 대해서 좀더 상세하게 알아볼까요?

 

먼저 서비스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알아볼께요.




다음은 서비스 쿠폰 이용하는 화면입니다


위에 그림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전화통화가 필요하면 바로 전화걸기도 가능하구요

쿠폰받기를 선택하면 이어지는 화면과 같이 쿠폰정보가 있어 쿠폰을 받으셔서 가게 이용시에 제시하면 다양한
할인 및 부가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그럼 비즈메세징은 누가 이용하면 좋을까요?

너무 쉬운 질문에 놀라셨나요?

 

물론 앞서 한번 언급한 음식점, 병원, 학원 등등 가게홍보나 충성고객 확보나 관리가 필요한 사장님이겠죠..ㅋㅋ
특히 24시간 가게에 사람이 없을때도 이용자가 전화하면 전화가 끊긴 후에 가게 홍보를 위한 모바일 페이지가 전송되기 때문에 24시간 고객관리와 향후 방문을 유도할 수 있도록 잠재고객 확보에 유리하겠죠

 그럼 비즈메세징 가맹점은 어떻게 가입할 수 있나요?
 1) KT 유선전화에서 국번없이 100번 --> 1번 또는 핸드폰에서 국번없이 1577-1511
 2) http://www.qook.co.kr --> 쿡플러스 --> 통화연결음 --> 비즈메세징

 정말 중요한 내용이죠. 돈은 얼마나 드나요?

    1) 기본형 : 월정액 15.000원(SMS 발송)
    2) 프리미엄형 : 월정액 23,000원(MMS 발송)
     * 상기 이용료는 가맹점이 내는 비용이구요, 개인 고객들의 정보료, 통화료 모두 무료입니다.

이제 가게 홍보를 위해 비싼 돈 들일 필요 없을 것 같죠..
정말 모바일에는 신기한 것이 넘넘 많아요...ㅎ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인터랙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모바일기기 통해 소비자 맞춤형 광고 제공
- 올 국내시장 2억7500만달러… SMSㆍMMS 전송서 양방향ㆍ크로스미디어 형태 진화



휴대전화 등 모바일 단말기를 통해 진행되는 모바일광고는 이동성과 즉시성, 양방향성을 두루 갖춰 시간과 장소의 구애를 받지 않고 타깃 고객에게 광고의 적시 제공이 가능합니다. 특히 소비자의 다양한 이용패턴 분석을 통해 차별화된 광고상품 개발이 가능해, 일반광고에 비해 높은 소비자 침투율을 제공할 수 있어 시장잠재력을 높이 평가받고 있습니다.  ......................................................................................................................... [원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인터랙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지털타임스 2010년 2월 16일자 DT광장 기고문
3D 광고시장 떠오른다


- 문성운 인터랙티비 대표-

모바일광고 시장이 관련업계의 높은 관심과 기대를 받으며 힘차게 요동치고 있다. 그동안 여타 다른 모바일 관련 시장에 비해 모바일광고 시장은 상대적으로 저조했지만 정부ㆍ산업의 지속적인 정책 추진과 스마트폰 시장 확대에 따른 무선인터넷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며 모바일광고 시장 또한 급속하게 성장하기 시작했다. ..................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인터랙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승수 2010.11.02 0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땡큐